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18일(현지시간) 독자 설계한 신형 고성능 칩 M1 프로와 M1 맥스를 탑재한 프리미엄 노트북 맥북 프로를 공개했다. 애플은 전력 소모는 줄이면서도 성능은 끌어올린 자체 칩으로 노트북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어 신형 맥북 프로 16인치형과 14인치형 등 2가지를 선보였다.
 

M1 프로·맥스' 탑재한 맥북프로 [사진=애플 제공]


먼저 맥북 프로에는 애플이 독자 설계한 신형 고성능 칩 M1 프로와 M1 맥스가 탑재된다. 애플에 따르면 M1 프로와 M1 맥스는 앞서 선보인 M1을 업그레이드한 버전으로, 전력 소모는 줄이면서도 처리 속도를 높인 점이 특징이다. 앞서 애플은 작년 전력 소모는 줄이고, 성능은 높인 M1을 선보이면서
인텔과 AMD 등 PC 업계를 긴장시켰다.

애플에 따르면, M1 프로는 최대 10코어 중앙처리장치(CPU)를 갖춰 M1보다 70% 빨라졌고, 최대 16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M1보다 2배 빨라졌다. 또 초당 11조회의 연산을 수행하는 16코어 뉴럴엔진을 갖춰 최대 32GB의 통합 메모리를 제공한다.애플이 개발자와 사진작가, 영화감독, 3D 아티스트 등에게 쾌적한 작업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자부하는 이유다.

또 M1 프로엔 동영상을 압축·재생하는 고성능 미디어 엔진이 장착돼 있어 4K와 8K 등 초고화질 동영상을 동시에 재생해도 끊김 없이 볼 수 있다.

M1 프로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한 M1 맥스는 570억개의 트랜지스터를 사용해 만든 가장 넓은 아키텍처의 칩이다. 최대 10코어 CPU에 최대 32코어 GPU를 갖춰 M1보다 4배 빠른 GPU 성능을 낸다. M1 맥스의 통합 메모리는 최대 64GB로, 최신 노트북 비디오 메모리(16GB)보다 4배 더 크다.

성능은 높아졌지만, 전력 소모는 오히려 줄었다. 애플은 현재 업계에서 M1 프로와 맥스가 소모 전력당 성능이 초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M1 프로와 맥스의 CPU 성능은 같은 전력을 쓰는 8코어 노트북 칩보다 최대 1.7배 높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다른 전문가용 노트북은 외부 전원을 사용하지 않으면 성능을 100% 사용할 수 없지만, 맥북 프로는 외부 전원 연결 상태와 상관없이 동일한 수준의 성능을 낸다고 애플은 전했다. 배터리 수명은 동영상 재생 시 14인치와 16인치형이 각 최대 17시간 21시간에 달한다. 논란이 됐던 키보드의 '터치 바'는 없앴다.

그렉 조스위악 애플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은 "경이로운 성능과 독보적인 배터리 사용 시간 등을 갖춘 맥북 프로가 노트북 업계 판도를 바꿀 것이다. 맥북 프로는 1080p 해상도의 카메라, 하이파이 6 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프로디스플레이 XDR 모니터 등을 담아냈다. 애플이 설계한 전문가용 노트북 중 가장 뛰어난 제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맥북 프로는 이날부터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 주문할 수 있다. 다만 한국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가격은 14인치형 269만원, 16인치형 336만원부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