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값 6억 넘어 무주택 서민 보금자리대출도 제외

[사진=연합뉴스]


신혼부부와 사회초년생이 주로 거주하는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문재인 정부 들어 7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국토위)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부터 2021년 6월까지의 서울 아파트 주택형별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용면적 40~62.8㎡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시세가 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에는 3억7758만원이었으나, 4년이 지난 2021년 6월엔 7억3578만원으로 1.9배 상승했다.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는 주로 방 1~2개로 이루어져 있고 연식이 오래된 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시세로 청년이나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수요가 꾸준한 곳이다. 하지만 현재는 평균금액이 7억원을 넘어서면서 보금자리론 등 서민주택대출조차 못 받게 됐다.

성동구의 경우, 2017년 6월부터 2021년 6월 사이 중소형 평균시세가 4억7835만원에서 10억7173만원으로 2배 이상 올랐다. 같은 기간 마포구도 4억5922만원에서 8억9520만원으로 9억원대로 근접했고, 3억6941만원이었던 강동구도 7억5234만원에 달했다. 중소형 시세가 2억원대였던 구로구, 노원구, 중랑구는 모두 5억원대를 넘어섰다.

2017년 6월 당시 전체 25개 자치구 중 중소형 평균시세가 6억원이 넘는 자치구는 강남구 1곳에 불과했으나, 4년이 지난 현재 19개 자치구가 6억원 이상이다.

면적이 커질수록 매매시세의 증가폭도 커졌다. 2017년 6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소형(40㎡ 미만) 주택형이 2억6844만원에서 3억787만원으로 상승한 반면 △중형(62.8~95.9㎡ 미만)은 5억1969만원에서 9억5240만원 △중대형(95.9~135.0㎡ 미만)은 7억3117만원에서 13억3683만원 △대형(135.0㎡ 이상)은 14억6105만원에서 22억362만원으로 올랐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서울에서 생애 첫 집의 가격이 급등했다"며 "작은 보금자리조차 수억원의 주택이 된 현실부터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