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거주 미등록 외국인 6000명 정도로 파악...97.4%가 1차 접종 완료

경주시보건소 의료진 백신 접종 장면.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미등록 외국인 6000명 중 지난 15일 오후 5시 현재 5842명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8월부터 경주 거주 미등록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위한 임시관리번호를 발급했으며, 6000명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

경주시가 파악한 미등록 외국인 6000명 중 1차 접종은 5842명이 맞아 97.4%로 집계됐고, 2차 접종은 3303명이 맞아 55.1%가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는 지난달 외국인 고용 사업장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적극 활용해 신속하게 접종을 진행해 왔다.

또한, 시는 12~15일까지 외국인 대상 예방접종 특별기간을 운영하면서 특히, 외국인 전용 예약 접수 부스를 설치해 미등록 외국인에게 임시관리번호를 발급한 다음 ‘원스톱’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2일부터 국내에서 접종을 완료한 미등록 외국인에 대해 올해 말까지 이들이 자진해서 출국할 경우 불법 체류에 따른 범칙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재입국을 제한했던 규제조치도 한시적으로 유예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외국인 고용 사업장 등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덕분에 많은 외국인들이 접종할 수 있었다”며, “아직 접종하지 않은 외국인 분들은 신속히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