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 공식 유튜브 및 SNS 채널, 2년 연속 수상 영예
  • 인터넷 전문가 3800명 평가...SNS 분야 국내 최고 권위 경연

경상북도 공식 SNS 채널이 ‘제11회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광역지자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 공식 SNS 채널이 ‘제11회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광역지자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도는 18일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지난해 종합대상(과기부 장관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했다고 밝혔다.

경북도 공식 유튜브 ‘보이소TV’는 18일 현재 구독자 수 20만6000명으로 광역지자체 중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밖에도 블로그, 페이스북 등 6종의 SNS 채널을 운영, 온라인 트렌드에 맞는 재미있고 신선한 콘텐츠로 온라인 소통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지난 7월 한 달간 100여 개의 기업·기관이 공모해 경쟁을 펼쳤으며, 심사는 SNS 활용지수를 통한 정량평가(40%), 심사위원(30%), 전문가 평가(20%), 사용자 투표(10%) 결과를 종합해 최종 선정됐다.

그간 경북도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농·특산물 소비 촉진 프로젝트와 처음 시도한 웹시트콤 ‘가보이소(5부작)’, 문화·관광 활성화를 위한 경북 한 바퀴 등 참신한 형식의 유튜브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에 도민의 참여·소통에 집중한 SNS 채널 운영으로 전문가들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철우 도지사는 “앞으로도 SNS 채널을 통해 도민에게 작은 활력과 웃음을 줄 수 있는 새롭고 신선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며, “급변하는 뉴미디어 시대에 트렌드를 선도하고, 도민이 주인이 되는 소셜미디어 운영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SNS 대상’은 유튜브, 블로그, 페이스북 등 SNS 활용 현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국민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는 기업과 공공기관을 부문별로 시상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