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태준 전 성남산업진흥원 이사…호텔 개발 관련사 사내이사로 재직”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7일 부산 북강서을 당원협의회를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저희 캠프에서 확인한 결과 백현지구 역시 대장동과 유사한 방법으로 측근에게 특혜를 몰아준 정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유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적은 뒤 “의혹의 당사자는 다름 아닌 안태준 전 성남산업진흥원 이사다. 안 전 이사는 이 지사가 2013년 임명한 자로서 문학진 전 민주당 의원 보좌관이다. 현재 경기주택도시공사 부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안 전 이사가 성남산업진흥원에 임명된 이후 성남시는 백현지구 시유지에 호텔 개발에 대한 연구용역 및 호텔 사업 시행을 각각 ㈜피엠지플랜과 ㈜베지츠종합개발에 수의계약으로 맡겼다”면서 “이 두 회사는 이름만 다를 뿐 등기 이사 대부분이 동일 인물이고 소재지 주소도 같다”고 했다.

유 예비후보는 “문제는 성남시가 이 기업들과 수의계약을 체결할 당시 안 전 이사가 ㈜베지츠종합개발의 협력사인 ㈜유엠피의 사내이사를 맡고 있었다는 사실”이라며 “하필 성남시의 산하기관 등기이사로 재직한 시기와, 시청에서 주도하는 호텔 건설 협력사의 등기이사 시기가 맞물리는 것은 단순한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심지어 안 전 이사는 2019년 8월에 경기주택도시공사 북부본부장으로 취임했는데 이 시기도 해당 부동산 개발 협력사의 근무기간이 겹친다”며 “안 이사가 ㈜유엠피에서 이사로 재직한 시기는 2020년 1월까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는 안태준 이사의 수상한 겸직, 협력사 특혜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수사당국은 성남시에서 이루어진 납득하기 어려운 수의계약 과정, 시행사 선정과정, 이재명 지사와 안 이사의 개입 여부, 개발과정에서의 뇌물 수수 여부 등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 역시 늑장 대응으로 관계자들이 해외로 도피하거나 증거인멸을 하도록 방치한다면 국민들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