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남욱 변호사는 18일 새벽 5시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남 변호사가 내리자마자 신병을 확보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했다. 

검찰 직원과 게이트를 빠져나온 남 변호사는 쏟아지는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할 뿐 일체 대답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남 변호사의 변호인단과 검찰은 내일쯤 출석해 조사하는 것으로 일정을 조율했지만 검찰 내 기류가 바뀌어 바로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남 변호사의 귀국으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본부 기획본부장, 김만배 씨, 정영학 회계사 등 대장동 핵심인물 4명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수사가 진전될 것으로 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