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재형 전 감사원장, 17일 홍준표 후보 캠프 합류키로
  • 洪, 尹·李 싸잡아 "서로 물고 뜯는 양상 참 보기 사나워"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대전을 찾아 당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간 도덕성 부각에 주력해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중도 표심 잡기에 착수했다. 2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탈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홍 후보 캠프에 전격 합류하기로 했다.

최 전 원장은 17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홍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홍 후보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적 여망 앞에 '확실한 정권교체'를 통한 '정치교체'를 실현하기 위해 힘을 합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면서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야당 불모지를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 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두 사람은 확실한 정권교체와 정치교체라는 시대적 과제를 향한 오늘의 '가치 동맹'을 통해 부패하고 무능한 현 정권의 집권 연장 야욕을 기필코 막아내고 건전한 보수의 가치를 가진 미래 세대를 양성해 대한민국의 힘찬 내일을 열어 갈 것임을 두 손 맞잡아 굳게 약속한다"고 피력했다.

최 전 원장은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이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 후보 모두로부터 캠프 합류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홍 후보는 전날 밤 양천구에 있는 최 전 원장 자택을 직접 찾고 캠프 합류를 요청했고, 이에 최 전 원장이 긍정적으로 화답하며 양측 동맹이 성사됐다.

최 전 원장은 야권에서 선두를 기록하고 있는 윤 전 총장 대신 홍 후보를 선택한 배경에 대해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한다는 게 첫 번째 선결 조건이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최 전 감사원장 영입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 "안정적이고 도덕적인 면에서, 확장성 면에서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을 분을 돕는 게 정치교체,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 열망에 부흥한다는 뜻에서 지지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캠프 내에서) 어떤 직을 맡을 것은 아니고 홍 후보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최 전 원장에 대해 "'게임체인저(결과·흐름의 판도를 바꿔놓을 만한 사건)'가 될 것"이라며 '미스터 클린'(clean·깨끗하다)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최 전 원장 합류는) 캠프가 '클린'하다는 것을 국민에게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그간 윤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거듭해 문제 삼으며 자신의 도덕성을 자랑해왔다.

그는 지난 15일 밤 윤 전 총장과의 1대1 맞수토론에서 "본인 리스크, 부인 리스크, 장모 리스크, 이렇게 많은 리스크를 가진 후보는 제가 처음 봤다"며 "도덕성 문제에 있어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피장파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호감도가 야권 후보 중 압도적으로 1등인데 어떻게 개선하겠느냐"며 "정치판에 들어와서 그 좋던 검사 윤석열 이미지가 다 깨졌다"고 공격했다.

홍 후보는 이날도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에 대장동 비리를 두고 서로 물고 뜯는 양상은 참 보기 사납다"며 두 후보를 싸잡아 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