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진공동취재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하면서 오후 6시 기준 확진자가 16일에도 1000명을 돌파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17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306명보다 133명 적고 일주일 전 토요일이자 한글날 연휴였던 지난 9일의 1152명에 비해서는 21명 많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905명(77.2%), 비수도권이 268명(22.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446명, 경기 359명, 인천 100명, 충남 41명, 대구 39명, 부산 36명, 충북 34명, 경남 30명, 경북 27명, 강원 21명, 전남 11명, 전북 9명, 대전 8명, 광주 6명, 제주 5명, 울산 1명 등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만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최소 14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12명 늘어 최종 1618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102일 연속으로 네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일별 신규 확진자는 1594명→1297명→1347명→1583명→1939명→1684명→1618명으로 1주일 내내 2000명을 밑돌았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일 평균 약 1562명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