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북한과 쿠바, 이란 등 국가들과의 가상자산(가상화폐) 거래는 제재 위반이라고 경고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15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가상화폐 사업을 위한 제재준수 지침'을 공개했다.

재무부는 지침에서 "무역제재와 금수조치에 대한 면제나 허가를 받지 않은 국가 및 지역과의 가상화폐 거래는 금지된다"면서 북한과 쿠바, 이란, 시리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금지 대상지역'으로 지목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3월 재무부가 북한 연계 해킹조직이 탈취한 가상화폐를 돈세탁한 혐의로 중국인 2명을 제재했던 사건을 참고 사례로 제시했다.

재무부는 "가상화폐 관련 활동에 참여하는 미국의 개인이나 단체들은 모두 OFAC의 제재 프로그램 요건을 준수해야 한다"면서 "제재 프로그램 대상과 거래하는 외국 단체들도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