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왼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교도통신은 15일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통화 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이후 한일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지난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6개국 정상과 각각 20~30분간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의 취임 날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라고 당부 했고 이날 통화는 취임 인사를 겸해 이뤄졌다.

두 정상 간 대화 내용이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한일 관계 회복 방안이나 대북 공조 등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문제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도 한국 측이 관심을 두고 있는 사안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압류되는 상황으로 이어진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 소송이나 북한의 핵·미사일 대응 등이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는 총리관저에서 문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에 관한 기자단의 취재에 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한일 양국 정상이 대화를 나눈 것은 올해 6월 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와 잠시 인사한 후 약 4개월 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