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지에도 집회 강행시 법적조치 할 것"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이 15일 서울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유튜브 캡쳐]


15일 기준 서울 지역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681명 늘어난 가운데 서울시는 오는 20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집회 철회를 요청했다.

이날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누적 확진자는 681명 증가한 11만620명"이라고 말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는 △해외유입 1명 △동작구 소재 공동주택 관련 11명 △구로구 소재 고등학교 관련(2021년 10월) 7명 △강북구 소재 병원 관련 5명 △강남구 소재 실내체육시설 관련(2021년 10월) △기타집단감염 25명 △기타 확진자 접촉 342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관련 1명 △감염경로 조사 중 286명 등이다.

한편 서울시는 민주노총이 예고한 집회에 대해 모두 금지통보를 했으며 강행 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서울시는 민주노총이 약 3만명의 인원으로 신고한 집회 10건에 대해 모두 금지 통보했다"며 "대규모 집회가 개최될 때 발생할 수 있는 방역상 위험을 감안해 민주노총에 집회 철회 결단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과장은 "만약 불법 집회가 강행할 경우 현장체증을 통해 주최자와 참여자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즉시 고발 조치하겠다"며 "집회 과정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시에는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