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대 무역박람회 캔톤페어 개최… 리커창, CPTPP 가입 의지 강조

곽예지 기자입력 : 2021-10-15 11:42
15일 부터 19일까지 5일 간 온·오프라인 형태로 개최 개막식서 시진핑·리커창 영상 통해 연설... 자유무역 의지 강조

캔톤페어 기조연설 하는 리커창 중국 총리 [사진=신화통신]

중국 최대 무역박람회인 캔톤페어가 개최된 가운데, 중국 최고 지도자들이 박람회 개막식에서 자국의 자유무역 의지를 강조했다.

1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부터 19일까지 광둥성 광저우에서는 중국 수출입상품교역전이 온·오프라인 형태로 개최된다. 캔톤페어로도 불리는 이 박람회는 중국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 됐으며, 규모가 가장 크고 상품 종류도 가장 많다.

이에 따라 중국이 이번 박람회의 오프라인 개최를 통해 전 세계에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자신감과 대외 개방 의지를 확실히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실제 전날 열린 박람회 개막식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화상 방식의 연설로 중국의 자유무역 실현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신화통신은 설명했다.

시 주석은 “65년 전 처음으로 개최된 캔톤페어는 그간 국제 무역 활성화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경제 성장에 큰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경제와 무역은 그간 경험하지 못했던 펜데믹 상황에 따라 중대한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캔톤페어는 중국의 전면적인 개방을 위한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캔톤페어는 세계 무역의 질적 발전을 촉진했으며 중국은 물론 국제적인 무역을 연결하는 수단이 됐다”며 “중국은 진정한 다자주의를 추구하기 위해 세계 여러 국가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리는 중국의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지지를 촉구했다.

리 총리는 기회와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자유무역과 공정무역을 계속하겠다고 밝히며 이 수단으로 CPTPP를 언급했다. 그는 “중국은 CPTPP 가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이날 중국 경제 정황을 브리핑하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 경기회복이 아직 불균일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중국은 이런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수단이 풍부하다며, 주요 거시경제 지표도 합리적인 구간에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올해로 130회째인 캔톤페어가 온·오프라인 동시에 열리는 건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다만 오프라인 전시 기간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예년의 3분의 1인 5일로 대폭 단축됐다. 오프라인 전시 면적은 40만㎡이며 2200개 기업이 참가한다. 참가자들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핵산 검사 음성 결과를 제출해야만 입장 가능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