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행안부 주관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 R&D사업' 선정

(춘천)강대웅·차우열 기자입력 : 2021-10-14 17:27
3년간 20억 투입, TVWS를 이용한 휴대폰 무선중계 시스템 개발

강원도청 전경 [사진=강원도 제공]

강원도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2022년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문제해결형 R&D 사업' 공모사업에 '대형산불로 인한 이동통신기지국 전소 대비 TVWS를 이용한 휴대폰 무선 중계시스템 개발'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14일 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 선정으로 도는 앞으로 3년간 20억원(국비 15.4억원)을 들여 도내 영동지역의 대형산불 발생으로 휴대전화 기지국 전소에 따른 불통 대책을 TVWS를 활용해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이 사업을 지난 2019년 4월 4일 발생한 강원 고성 산불로 이동통신3사 기지국 96개 국소가 전소해 이 일대 휴대전화가 불통, 산불피해 이재민의 긴급전화(119신고 등) 사용이 불가해 이에따른 응급구조 및 구호활동, 산불지휘에도 많은 어려움이 발생해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특히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직접 관련부서를 소집해 소통대책 강구를 지시하기도 했으나 그 동안 영동지역의 강한 바람과 여러 가지의 문제점으로 해결에 어려움을 겪었었으나 과기정통부 사물인터넷 확산 공모사업을 통해 TVWS의 효용성 및 안정성을 입증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언급했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대형 산불로 인한 이동통신 기지국 전소 시, 장거리 무선 전송이 가능한 TVWS를 이용해 소방차를 활용한 휴대전화 무선중계시스템을 구축해 신속하게 지역 이재민에게 휴대전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원모 도 첨단산업국장은 ‘지난 고성산불 발생 시 통신까지 두절되어 많은 산불피해 이재민들이 극심한 불안과 공포에 떨어야만 했다. 매년 반복되는 산불로 인해 피해를 받는 주민들에게 이번 사업을 통해 이동통신기지국이 전소 되더라도 지역 이재민에게 신속하게 휴대전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앞장설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매년 지역별 재난안전 위험도 및 이슈를 반영해 지역 주도의 사업발굴기획·개발·실증을 위한 문제 해결형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내년 공모사업에 전국 15개 지자체에서 51개 과제가 접수돼 평가와 심사를 거쳐 총 8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