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린이 투자역량 키웁니다"…금투협, 알투플러스 플랫폼 출시

이재빈 기자입력 : 2021-10-14 16:02
나재철 회장 "강한 투자자 육성해 함께 성장"

앞줄 왼쪽부터 티맥스그룹 박영애 사장, 자본시장연구원 신진영 원장, 금융감독원 김은경 금융소비자보호처장, 금융위원회 고승범 위원장, 국회 정무위원회 윤재옥 위원장,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의원, 금융투자협회 나재철 회장,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부회장, 삼성증권 장석훈 대표 등이 세미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투자협회 제공]


주식 초보자의 투자역량을 측정·진단하고 투자 지식을 익힐 수 있는 전자책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무료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가 공식 출범했다. 알투는 대학을 비롯해 일선 중·고등학교에도 보급되며 저변을 확장할 예정이다.

금융투자협회는 14일 '알투플러스 교육플랫폼 오픈 기념 투자자교육과 금융소비자보호 세미나'를 열고 알투 서비스 개시를 발표했다. 알투는 사회에 첫발을 디딘 MZ세대 등 주식 초보자가 금융투자의 기본소양을 익힐 수 있는 무료 교육 플랫폼이다. 인공지능(AI)이 개인의 투자역량을 측정·진단하고 맞춤형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한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환영사에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산업이 발전속도를 높이려면 합리적 시장참가자와 수준 높은 인프라, 공정하고 투명한 시장규율의 3박자가 골고루 갖춰져야 한다"며 "특히 금융투자회사와 투자자는 상생 관계이고 상생은 대등한 힘을 전제로 하는 견제와 균형 위에서 제대로 작동할 수 있다. 스스로 강한 투자자가 금융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관계로 나아갈 수 있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나 회장은 이어 "스스로 강한 투자자가 되려면 찾고, 분석하고, 집행하고, 조정하는 일련의 과정을 수행할 수 있는 기본적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이를 위해 투자의 기초와 나만의 투자방법을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배움터로서 알투플러스 서비스를 개발하게 됐다. 많은 이용을 당부하고 더 발전된 서비스로 진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축사에서 "최근 국내 주식시장에 신규투자자 비중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개인투자자 1000만명 시대를 목전에 두고 있다"며 "이는 자본시장의 성장이라는 측면에서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투자자보호의 중요성이 더 커지고 있다는 신호이기도 하다"고 진단했다.

고 위원장은 이어 "투자자 보호를 위해서는 금융당국의 노력과 함께 투자자의 노력도 중요하다. 금융소비자보호법도 소비자가 스스로의 권익 증진을 위해 필요한 지식과 정보를 습득해야 할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며 "현명한 투자자는 참을성 있고 충실히 연습하며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는 투자자다. 알투플러스가 현명한 투자자를 널리 확산하는 교육 플랫폼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금투협은 향후 알투플러스 보급을 위해 대학 등과 협업을 진행한다. 먼저 내달 중으로 전국대학생투자동아리연합회와 공동으로 '알투플러스 서포터즈'를 발족해 대학생으로 사용자군을 확장한다. 12월에는 일선 중·고교 및 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업 현장으로도 저변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 현재는 홈페이지로만 알투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11월 중으로 전용 앱을 출시해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