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與 지도부 향해 "국민·당원 앞에 겸손하라...지지한 국민 폄하 안돼"

박경은 기자입력 : 2021-10-14 17:39
14일 오후 여의도서 필연캠프 해단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당 지도부를 향해 "국민과 당원 앞에 겸손하라"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필연캠프 해단식을 열고 "정치인들의 오만을 국민이 느끼면 심판한다"며 "오만하면 안 된다. 지지한 국민을 폄하하면 안 된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한없이 낮추고 감사해야 한다"며 "제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 그것을 이 정도로만 표현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동지에게 상처 줘서는 안 된다"며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 다시는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서 유린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를 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강하게 힐난했다.

송영길 대표가 전날 뉴스에 출연해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문자 항의에 "일베 수준"이라고 평가한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이보다 앞서 캠프 관계자들을 하나하나 호명하며 "민주주의에 대한 염원과 신념을 확고히 가진 분들이었다"며 "그 도구로 절 선택해줬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에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이 실패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결코 낙심 말라. 길이 끝나야 새로운 길이 열린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바다로 가는 길까지 몇 번의 끝남과 시작이 있을 것"이라며 "오늘이 하나의 매듭일 수 있다. 결코 오늘로 꿈을 향한 여정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또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이력서에 처음으로 공백이 생겼다.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 또한 피할 수 없다. 기꺼운 마음으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가는 길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를 기꺼이 나설 것"이라고 부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