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두산퓨얼셀,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실증…재생에너지 변동성 보완

류혜경 기자입력 : 2021-10-14 14:34
'변동부하 방식' 발전 시스템 운영
현대자동차·기아가 두산퓨얼셀과 함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구축하고 실증에 나섰다.

현대차·기아는 14일 울산테크노파크 수소연료전지 실증화 센터에서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 준공식'을 개최하고 시범 운전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3사는 앞서 2019년 10월 변동부하 대응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 구축 및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올해 3월 해당 설비의 구축과 인허가 절차를 완료하며 MOU 내용을 완성했다. 

이번 실증은 현대차·기아의 500kW급 고분자전해질(PEMFC) 연료전지와 두산퓨얼셀의 440kW급 인산형(PAFC) 연료전지를 함께 적용해 연료전지 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설비의 운영과 지원은 울산테크노파크가 맡는다.

현대차·기아와 두산퓨얼셀은 이번 실증을 발전량을 빠르게 변화시키는 '변동부하 방식'으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변동성에 대한 보완 역할을 검증한다. 재생에너지는 날씨와 같은 자연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아 발전량 조절이 어려워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이 재생에너지와 결합해 변동부하 방식으로 운영될 경우, 전력 수요 변화에 따라 신속하게 전기 생산량 조절이 가능해 이를 보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력 수급 불균형도 해소해 향후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도 기여할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기아와 두산퓨얼셀은 이번 실증을 통해 향후 분산발전원으로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의 역할도 검증한다. 분산발전은 수요처 인근에서 에너지를 생산·소비하는 형태다. 먼 거리에서 대규모로 발전해 송전하는 중앙집중형 발전 방식의 경우 송전 설비 비용 부담과 전력 손실 문제가 있지만 이를 보완할 수 있다. 또한 송전탑 전자파로 인한 주민 갈등에서도 비교적 자유롭다. 향후 분산발전이 확대되면 도심지 전력 수요 변화에 대한 빠른 대응이 가능하게 하고 전력망을 안정시킬 수 있다. 

오재혁 현대차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상무는 "수소 사업 분야에서 경쟁 중인 두 기업이 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의 국가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실증을 계기로 협력관계를 구축했다"며 "현대차·기아는 앞으로도 수소와 연료전지를 통해 탄소중립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힘쓰겠다"고 말했다. 
 

14일 울산테크노파크 수소연료전지 실증화 센터에서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시스템 준공식' 개최 후 오재혁 현대자동차 상무(왼쪽)와 박수철 두산퓨얼셀 전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