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명품 플랫폼 발란과 MOU…MZ세대 저변 확대

서민지 기자입력 : 2021-10-14 10:20

[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14일 MZ세대까지 금융서비스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명품 쇼핑 온라인 플랫폼 발란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발란은 유럽 현지 부띠끄와의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상품확보에 의한 재고관리, 패키징 영상 도입 등 고객경험 개선을 통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명품 쇼핑 플랫폼으로 최근에는 배우 김혜수를 모델로 선정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은 신한캐피탈에서 운용 중인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 펀드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 투자조합 1호'의 투자와 더불어 진행됐다. MZ세대를 중심으로 급성장중인 명품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고 금융과의 시너지 창출을 목표로 한다. 

세부 내용으로는 △발란의 온라인 셀러를 위한 특화 금융상품 제공 △양사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 추진 △VIP 고객 서비스 강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특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기적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MZ세대 사이에서 자신의 독특한 개성이나 취향을 표현하기 위해 명품을 구매하는 플렉스(Flex) 문화가 보편화된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은행도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으로 무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