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자상한기업' 선정…중소벤처 50개사 육성

김수지 기자입력 : 2021-10-14 12:00
상생협력기금 300억원 출연…"ESG 경영 실천, 상생협력하는 모범 사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신산업분야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기업’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자상한기업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상생협력을 넘어 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 강점을 미거래기업·소상공인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을 말한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날 인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옥을 방문해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에게 자상한기업 선정 기념패를 전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 여섯 개 회사 대표와 간담회도 가졌다.

중기부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에너지, 식량 등 종합사업회사로서 길러온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 지원에 앞장서고, 상사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을 발행하는 등 적극적인 ESG경영을 실천하는 상생 협력의 모범사례”라고 평가했다.

또한 중기부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보유한 80여 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바이어 중개, 지사 설립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사업 인프라 조성을 돕고 미래 사업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해외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ESG 관련 국제 평가와 인증 대응을 위한 컨설팅을 중소벤처기업에 제공한다. 또 노후화한 환경·안전 설비 교체, 생산설비 자동화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협력 방안을 지속해서 발굴한다.

우선 바이오헬스, 전기차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중소벤처기업 50개 회사를 선정해 육성하고, 실증평가와 성과 분석을 거쳐 지원 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 사장은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 왔다"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경영을 통해 중소벤처기업과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상생가치를 창출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 자상한기업으로 참여해주신 포스코인터내셔널에 감사드린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헬스, 미래차, 백신, 신소재 등 미래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해 K-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14일 인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옥에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왼쪽)에게 자상한기업 기념패를 전달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