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이 지자체와 손잡고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낸다. 

태광그룹은 지난 12일 섬유·석유화학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이 서울 중구청과 함께 ‘투명 페트병 자원순환 사업’에 따른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 중구에서 발생하는 투명 페트병을 활용한 자원순환 사업 추진 등 플라스틱에 따른 환경 문제 해결과 자원 재활용을 목적으로 진행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중구청은 오는 12월 단독주택 대상으로 ‘투명 페트병 별도 요일제’를 시행하고 수거된 폐페트병을 태광산업에 제공한다. 태광산업과 대한화섬은 폐페트병으로 친환경 원사인 ‘에이스포라-에코(ACEPORA-ECO®)’을 생산하고, 이를 이용한 친환경 상품을 개발 추진한다.

나아가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중구청은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재활용 촉진을 위한 수거 협력체계 구축을 시작으로 올바른 분리배출 교육, 자원순환 실천 우수사례 발굴 등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원순환 사업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공헌 활동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사업진행에 이어 올바른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용 태광산업 섬유사업본부 대표(오른쪽)와 서양호 중구청장이 12일 열린 ‘투명 페트병 자원순환 사업에 따른 전략적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태광산업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