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G20회의서 對아프간 제재 해제 촉구

최예지 기자입력 : 2021-10-13 07:26
왕이, G20 아프간 특별정상회의에 시진핑 주석 특별대표로 참석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달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탈레반에 가한 제재를 가능한 한 빨리 해제해야 한다."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2일 시진핑 국가 주석의 특별대표로 참석한 주요 20개국(G20) 아프간 관련 화상 특별정상회의에서 "아프간 평화·안정·번영·발전을 위해 각국의 이익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왕 부장은 "지난 20년간 아프간에서 얻은 경험과 교훈을 통해 다른 문명 간 상호 포괄성 및 상호 학습이 국가 간 원만히 지낼 올바른 방법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자신의 이념을 상대에게 강요하거나 내정에 간섭하는 행위, 더 나아가 군사적 개입에 의존하는 행위는 지속적 혼란과 빈곤을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심각한 인도주의적 재난을 초래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아프간에 대해 독자 제재를 하고 있는 국가들은 아프간에 대한 일방적 제재를 가능한 한 빨리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제 금융기관은 아프간에 대해 빈곤 감소, 사회기반시설 등 항목에 자금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중국이 아프간 식량, 백신, 의약품 등을 위한 2억 위안(약 371억원) 상당의 긴급 지원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첫 번째 물자가 아프간에 이송됐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이날 그와 더불어 "아프간의 관련 부문이 조기에 결정을 내려서 테러리즘이라는 악성종양을 근절하기 위한 실질적 조처를 하도록 독려해야 한다"며 탈레반 측에 테러 세력과의 완전한 결별을 촉구하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