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시성 홍수로 석탄 가격 사상 최고가
  • 석탄 발전 100% 시장 가격 거래

석탄 부족으로 전력난 발생한 중국 동북지방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역대 최악 수준의 전력난을 겪고 있는 중국에서 주요 석탄 생산지역의 홍수 피해 악재까지 겹쳐지면서 중국 정부가 소매를 걷어붙였다. 석탄 가격은 올랐는데 전기료로 인한 수익을 얻지 못하는 발전소의 운영난을 덜어주기 위해 당국이 석탄발전 전기료 완전 자유화 방침을 내놨다.

12일 중국 증권시보에 따르면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이날 ‘석탄발전용 전기료의 개혁 심화에 대한 통지’를 발표하고 석탄발전 전기료의 전면적인 자유화 방침을 밝혔다.

구체적인 방식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앞으로 석탄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시장에서 100% 가격을 결정하겠다는 내용을 확실히 했다.

중국은 현재 석탄 화력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의 70%에 대해서만 시장 가격을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석탄 화력 발전소들은 원료 가격이 급등해도 정부 승인 없이는 전력 판매가를 올릴 수가 없다. 최근 발전소들이 가동을 중단한 이유다.

이 같은 상황을 완화하기 위해 앞서 지난 8일 리커창 중국 총리가 직접 전기 요금을 20%까지 올리는 것을 허용했지만, 중국 석탄 생산량 3위 지역인 산시(陝西)성에 폭우와 산사태로 인해 석탄 가격이 급등하면서 더 강력한 카드가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11일 정저우(鄭州) 상품거래소에서 전력 생산에 주로 사용되는 발전용 석탄 선물가격은 t당 1408위안(26만1536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사상 최고치이자, 연초 대비 2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펑샤오쭝 발개위 가격부문 책임자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석탄발전 전기료 개혁은 전력 수요 등을 반영해 발전소의 운영난을 어느정도 해소하고, 발전난을 늘리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중국 상당수 지역은 지난달 중순부터 극심한 전력 공급난에 빠졌다. 전기 공급이 끊겨 공장 가동이 중단되고 일반 가정에도 정전이 속출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지난 9일 2년 만에 에너지 관련 회의를 열기도 했다. 리커창 총리는 이 자리에서 “석유 및 가스 탐사를 강화하고 국제 석유 협력을 다각화할 것”을 지시했다. 석탄 증산 독려, 셰일가스 개발도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