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3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기술개발 추진전략 의결
  • 감염병특별위원회 신설해 연구기관 사이에 협력체계 구축
  • 핵심·원천기술 연구 지원해 K-방역수출 경쟁력 제고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교보빌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8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18회 심의회의에서 방역체계와 연계한 연구개발 추진 및 신·변종 감염병 위기대응을 위한 '제3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기술개발 추진전략'을 심의·의결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는 국가 과학기술 예산 및 정책을 결정하는 최고 의사결정 기구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추진전략은 국가 감염병 연구개발 거버넌스를 강화하고 감염병 연구기관 사이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긴급대응체계 및 원헬스(One-Health) 관점의 연구개발 추진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며,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완전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장기적으로는 신‧변종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기초‧원천 핵심기술을 확보하며, 나아가 미래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는 연구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이번 안건은 코로나19 등 신·변종 감염병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대비 감염병 연구개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범부처 및 원헬스 차원의 총력대응을 위한 감염병 특화 거버넌스 및 연구기관 간 연계강화 등 국가 감염병 연구개발의 패러다임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1~2차 추진전략을 통해 양적투자를 확대했고, 향후 투자효율성 강화 필요성이 커진 상황에서, 우수성과 현장적용, 백신·치료제 국산화, 방역전략물품 확보, 감염병 보건안보수준 및 대응기술수준 향상을 목표로, 4대 추진전략과 13대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우선 감염병특별위원회를 신설해 연구개발 총괄·조정체계를 강화하고, 질병관리청 개청과 함께 신설된 국립감염병연구소를 중심으로 감염병 연구기관 간 성과 지향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방역당국 요청을 최우선 수행한다. 또, 감염병 연구개발 표준기술분류체계 정립을 통한 성과관리·모니터링 강화, 감염병 연구인프라 및 연구자원을 확충해 민간활용을 지원하고, 긴급상황 대비 감염병 전문 연구인력 양성, 긴급대응 관련 제도적 지원 및 규제과학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코로나19 등 완전극복을 위해 백신·치료제 국산화 및 신개념 플랫폼 기술 확보를 지원하고, 백신 효능 개선을 위한 유효성·안전성 평가도 확대한다. 미해결 감염병 치료제 개발에 도전하고 신기술 개발도 가속화하며, 기초연구의 안정적 지원으로 신종 감염병 발병원인 연구 및 대처를 위한 핵심 기초·원천·융합연구도 강화한다.

세 번째로 의료현장 적용 가능한 백신·치료제 신속개발을 위해 국가주도 임상연구지원기반 및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원헬스 차원의 인수공통감염병 및 항생제내성 등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mRNA 신속개발 플랫폼 등 선진기술 국내 도입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고 해외유입 감염병에 대한 자원정보 확보 및 공동연구지원 등을 위해 해외연구거점을 마련한다.

마지막으로 신종 감염병 해외유입차단을 위한 ICT(정보통신) 기반 감시·예측을 강화하고,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한 신기술 기반 진단기술 고도화를 추진하며, 현장대응 방역물품 기기 개발 및 K-방역체계구축을 통해 K-방역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