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장용준(예명 노엘)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불출석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12일 서울중앙지방법원 모습.

장용준은 집행유예 중인 지난달 18일 반포동에서 벤츠 승용차를 몰다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내고 경찰관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