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초과학 10개·소재 6개·ICT 6개 과제 선정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지원할 2021년 하반기 연구 과제 22개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대한민국의 기초과학 발전과 세계적인 과학기술인 육성 등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조5000억원을 지원해 시행하고 있는 공익 목적의 과학기술 연구지원 사업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기초과학 분야(10개) 172억7000억원, 소재 분야(6개) 92억원, ICT 분야(6개) 76억원 등 총 340억7000만원의 연구비가 지원된다.

기초과학에서는 수리, 물리, 화학, 생명 분야에서 학술적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거나 질병 치료의 근원적 접근 등의 과제를 포함해 총 10개가 선정됐다. 

김태경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는 '유전체 활동전위에 기반한 기억흔적의 추적 및 재구성' 과제를 통해 친숙하지만 여전히 미지의 영역인 '기억'에 대한 연구에 도전한다. 박경덕 울산과학기술원(UNIST) 물리학과 교수는 1n㎥ 이하 영역에서 엑시톤(Exciton, 전자와 정공이 전기적인 힘에 의해 묶여 하나의 입자처럼 보이는 상태)의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한다. 김익수 가천대 미생물학과 교수는 세포가 분화되는 다양한 과정을 모두 기록하고 세밀하게 추적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소재 부문에서는 유전 질환 치료제, 전자 소자 발열 문제 해결 등 폭넓은 연구 분야에서 6개를 지원한다. 김진국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는 mRNA(messenger RNA) 특정 부위에 결합해 단백질 발현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유전자를 발굴하여 희귀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연구에 도전한다. 이종석 광주과학기술원(GIST) 물리·광과학과 교수는 나노 크기의 계면에서 일어나는 열의 움직임을 이해하고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연구를 수행한다.

ICT 분야에서는 차세대 통신, 자율주행 등 미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6개 연구가 지원과제로 선정됐다. 허충길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는 복잡한 소프트웨어 시스템의 안전성을 빠르게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공병돈 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교수는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시켜 높은 출력의 RF(Radio Frequency) 소자를 개발할 예정이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이번 연구 과제를 포함해 지금까지 705개 과제에 9215억원을 지원했다. 지원받은 연구진은 1만3000명이 넘는다.

지원을 받은 연구진의 성과도 잇따르고 있다. 국제학술지에 2550건의 논문이 게재됐으며, 특히 사이언스(10건), 네이처(7건), 셀(1건) 등 최상위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논문이 420건 에 달한다. 이른바 3대 학술지 게재 논문 수는 2015년 1건, 2018년 2건, 2019년 3건, 2020년 5건에 이어 올해는 9월까지 7건이 게재되는 등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21년 하반기 지원 과제 선정 교수진. 김태경 포스텍 교수(첫째줄 왼쪽부터), 박경덕 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 김익수 가천대 교수, 김진국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둘째줄 왼쪽부터), 이종석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 허충길 서울대 교수, 공병돈 포스텍 교수. [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