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고객이 모바일 영수증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SKT가 모바일 영수증 발행을 확대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낸다.

SKT는 11일 대리점과 지점에서 고객이 직접 요금을 납부하면 종이로 발행하던 영수증을 모바일 영수증으로 바꿔 발급한다고 밝혔다.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 영수증으로 대체해 자원을 절약하고 환경을 보호하는 ESG 경영을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모바일 영수증으로 전환해 종이를 덜 사용하고, 우편물을 줄이면 연간 50여톤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과 30년산 나무 1300여그루를 보호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분석한다.

모바일 영수증은 대리점과 지점에서 요금을 직접 납부하면 별도로 신청할 필요 없이 멀티미디어 메시징 서비스(MMS)로 발행된다. 다만, 고객이 요금 납부 후 종이 영수증 발행을 원하면 기존대로 종이로 발급받을 수도 있다.

SKT는 이미 2011년 10월부터 고객센터를 통해 요금을 납부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메일 영수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T월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 보이는 ARS(114) 고객센터에서 요금 납부 내역에 대한 영수증을 요청하면 이메일 등의 전자 방식으로 증빙 서류를 제공하는 등 전자 영수증 보급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SKT는 영수증뿐만 아니라, 2007년 MMS로 요금청구서를 발행하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로 이메일과 스마트청구서 앱을 도입했다. 2012년에는 통신요금과 카드 이용명세서를 함께 확인할 수 있는 빌레터(Bill Letter) 서비스를 출시해 매월 1200만명이 이용하는 금융생활 플랫폼으로 확대했다.

이달 기준 이메일과 문자, 앱, 웹사이트 등 전자 영수증과 청구서를 이용하는 고객 비율이 SKT 전체 고객의 93%에 이를 정도다. 전자 영수증과 청구서 발행은 환경 보호뿐 아니라 우편배달에 따른 파손, 분실, 미수취 문제를 방지하고, 영수증과 청구서에 표기된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다.

SKT는 지난 10년여간 전자 영수증과 청구서를 발행해 종이와 우편을 대체함으로써 총 6600여톤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30년산 나무 17만여그루를 보호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기윤 SKT 고객가치혁신실장은 "대리점과 지점에서 발행하는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 영수증으로 전환함으로써 대부분의 영수증과 청구서가 전자식 발행이 가능해져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T는 앞으로 일반 고객 대상은 물론, 법인·사물인터넷(IoT) 고객 관련 영수증도 지속적으로 전자화하는 등 ESG 경영 실천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