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우리나라의 백신접종 상황을 고려해 재택치료 확대방안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총리는 이같은 내용을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제까지 전 국민의 77.6%가 1차 접종을 받으셨고, 56.9%는 예방접종을 완전히 마치셨다"라며 "어제부터 40대 이하 1000만여 명의 2차 접종이 시작됐고, 청소년 접종과 75세 이상 고령층의 추가접종 예약도 계속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국민이 우려하는 돌파감염과 부작용 사례 등은 접종자의 비율로 따져보면 미미한 수준이라고 김 총리는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해 이번 연휴에도 개인 방역수칙의 준수를 당부했다.

김 총리는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는 재택치료 확대방안을 논의한다"라며 "예방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중증화율이나 치명률이 감소하는 등 달라진 방역여건을 고려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에 미리 대비하는 차원에서 정부는 재택치료를 확대하고자 한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 총리는 "재택치료가 확대되더라도 확진자의 건강관리나 치료를 소홀히 하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방역당국과 각 지자체는 재택치료에 대해 국민께서 불안해하시는 일이 없도록 환자이송, 지역 의료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시스템 구축 등 안정적인 의료대응 체계를 갖춰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