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현행 20%인 카카오T 대리운전 수수료율 문제와 관련 "플랫폼이 활성화될수록 수수료율을 내릴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시장 지배율이 올라가더라도 카카오대리 수수료 등을 유지할 생각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성만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금보다도 더 내리도록 노력할 것이냐"는 추가 질의에 "그렇다. 방향은 확실히 그렇게 선언해놨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수료 인하를) 확실히 약속드리겠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 의장은 정부 차원의 플랫폼 규제 정책 필요성에 대해서는 "카카오와 같이 큰 기업에 대해서는 적절한 견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플랫폼 시장에 도전하는 많은 스타트업은 아직 지원과 육성이 필요하다"라며 "앞으로 좋은 사례를 만들어내도록 각고의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장은 이어 "플랫폼 비즈니스는 품질이 좋은 것이 상단에 위치할 수 있는 구조가 돼야 한다"며 "돈을 내고 상단으로 올라가면 안 된다. 이것이 권장해야 할 비즈니스 형태"라고 덧붙였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