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인근 세종로공원에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의 천막이 설치돼 있다.[사진=연합]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3개월 동안 이어지고 있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발하면서 총궐기를 예고했다.

자영업자비대위는 7일 입장문을 통해 “7월 12일, 짧고 굵게라며 거리두기 최고단계를 거침없이 선언한 방역당국은 어느덧 3개월이 이어지는 기간 동안 4단계를 계속 재연장하며 협조와 희생이란 거짓말로 자영업자만의 규제를 강제하고 있다”며 “자영업종의 목소리를 외면하며 재연장을 발표한 방역 당국을 더는 신뢰할 수 없기에 10월 20일 총궐기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총궐기 선언과 함께 QR코드 인증 보이콧 및 정부 방역 정책 비협조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들은 “이달 15일 방역당국 발표에 자영업종에 대한 고심의 흔적이 없다면 QR코드 인증 보이콧과 방역 비협조에 돌입할 것이다”며 “하루를 더 버티는 것이 버거운 자영업주들의 위태한 환경에 대한 고민은 보이지 않는다. 규제에는 단호하면서 보상에는 미온적인 정부와 방역당국을 더는 신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감염병 위해가 되지 않는 차량시위 등 평화적인 방법으로 대화를 이어갔지만 이조차 불법으로 간주하는 그대들로 인해 지휘부는 폭도로 변해가는 자영업주들을 저지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것은 오롯이 그대들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지난 7월부터 서울 도심에서 차량 700여 대를 동원해 정부 거리두기 정책을 규탄하는 1인 차량 시위를 진행했다. 경찰은 해당 시위를 불법집회로 간주하고 시위를 주도한 김기홍 비대위 대표를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달 9일 검찰에 송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