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민간 대북 반출 추가 승인…보건·의료 물자

김해원 기자입력 : 2021-10-07 14:12

[사진 = 통일부]


통일부가 국내 민간단체들의 보건의료협력 물자 반출을 3건을 추가 승인했다. 지난 7월 말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정부는 남북 간 인도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별개로 추진돼야 하고, 특히 어린이·임산부 등 취약계층 대상 보건·영양물자 지원 등 시급한 분야에서의 인도협력이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국자는 "이런 입장에 따라 7월30일 2건 승인이 이뤄졌고 9월24일에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대북 영양·보건 협력 정책 사업 기금 지원을 의결했다"고 말했다.

전날 오후 승인된 사업 3건은 모두 보건의료 관련이며, 해당 단체의 자체 재원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이 당국자는 국내 민간단체가 실제 북한 상대 단체와 합의서를 체결했는지를 비롯해 물자 반출·수송의 실질적인 제반 여건들도 고려해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통일부는 이번에도 단체 측의 요구와 사업 성사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단체명과 물품 목록, 규모 등은 밝히지 않았다. 정부는 자체 재원으로 대북 사업을 추진하는 단체들의 물자 반출을 승인하는 것과 별개로, 대북 영양·보건사업을 추진하려는 단체들에 남북협력기금 100억 원을 지원키로 지난달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통해 결정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중 국경 개방 동향에 대해서는 "북한이 코로나19 상황 이후 고강도 방역 조치를 취하면서 물류 이동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전히 육로 운송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물자 운송, 북중 무역 등 대부분은 해로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국제기구 등의 물자들이 해로를 통해서는 북중 간 이동 동향이 있다는 점 등을 참고해 종합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