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와 도요타가 초기품질(TGW-i)과 내구품질(TGW-d)이 가장 뛰어난 수입차 브랜드로 선정됐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컨슈머인사이트가 실시한 2021 자동차 기획조사 수입차 부문의 초기품질, 내구품질 각각에서 렉서스가 1위, 도요타가 2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컨슈머인사이트는 2001년부터 자동차 소비자를 대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지난 7월에 전국 자동차 보유자 및 2년 이내 차량 구매의향자 총 9만5382명을 대상으로 2021 자동차 기획조사를 했다.

초기품질은 새 차 구매 후 평균 3개월 동안 사용하면서 경험한 품질상의 문제점 수를 기준으로 산출한다. 내구품질은 새 차 구매 후 3년이 지난 소비자가 보유 기간 사용하면서 경험한 품질상의 문제점 수를 기준으로 계산한다. 두 조사 모두 차량 보유자에 의한 직접 평가라는 점에서 신뢰도가 높다는 것이 한국토요타자동차의 설명이다.

이번 품질 조사 결과 발표를 포함해 올해 렉서스는 2021 컨슈머인사이트 자동차 기획조사 수입차 부문에서 판매서비스 만족도(SSI) 및 AS 만족도(CSI) 등 4개 평가항목 전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케무라 노부유키 한국토요타자동차 사장은 “권위 있는 소비자 만족도 조사의 품질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결과를 고객 만족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고객이 보내주신 신뢰와 사랑에 보답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렉서스 LS500h. [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