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은 4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에어버스 A220 베스트 오퍼레이셔널 엑셀런스 2021'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에어버스는 운항 정시율 실적을 평가해 자사 생산 기종에 대해 2년마다 최우수 운영 항공사를 발표하고 있다.

A220 항공기 관련 선정은 올해가 처음이다. IATA 총회에 참석한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이 직접 상을 수령한 배경이기도 하다.

대한항공의 A220 항공기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전세계 항공사 중 가장 높은 99.63%의 운항 정시율을 기록했다. A220의 세계 평균 운항 정시율은 약 99% 수준이다.

운항 정시율은 항공사의 항공기 운항 능력을 검증하는 지표다. 항공기가 정비 결함에 따른 지연이나 결항 없이 계획된 출발 시각으로부터 15분 이내에 출발한 횟수를 전체 운항 횟수로 나눠 산출한 백분율을 의미한다.

A220 항공기는 현재 11개 항공사에서 174대가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은 2017년 A220 항공기를 첫 도입 한 이후 지금까지 총 10대의 항공기를 운영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에어버스 A220 최우수 운항 항공사’로 선정된 대한항공을 대표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상을 수령하고 기욤 포리 에어버스 최고경영자(CEO)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