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사진=필리핀 대통령궁]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딸인 사라 다바오시 시장이 내년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3일 현지 방송사인 ABS-CBN 뉴스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내년 임기가 끝나면 정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딸의 대선 출마를 시사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최측근인 크리스토퍼 고 상원의원이 부통령 후보 등록을 마친 뒤 이뤄진 인터뷰에서 기자가 "'사라-고'가 확실한 거냐"고 묻자 "'사라-고'다"라고 답했다.

필리핀 대통령은 6년 단임제로, 부통령은 선거를 통해 따로 뽑는다. ‘사라-고’는 사라 시장이 대통령 후보로 출마하고, 고 상원의원이 러닝메이트로 부통령 후보로 출마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다만 딸이 대통령 선거에 후보 등록을 할 것이냐는 직접적인 질문에 "난 정말 모른다. 그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정치 이야기는 하지 않는다. 그게 더 나은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사라 시장 측은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사라 시장은 필리핀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인 다바오시 시장직 재출마를 위한 후보 등록을 마쳤다.

현지 전문가들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다바오시 시장이었던 두테르테 대통령이 막판에 대선전에 뛰어들었던 장면이 재연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사라 시장은 현재 대선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필리핀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 상원의원도 내년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후보 등록을 마쳤다.

필리핀은 내년 5월 선거로 정·부통령을 포함해 1만8000명의 상·하원 의원과 정부 관료를 뽑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