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이 올해 하반기 채용에 돌입한다.

국민은행은 올해 하반기 신입 및 경력직을 270여명 규모로 채용한다고 30일 밝혔다.

채용 부문은 △UB(일반·마케팅), 전문자격(변호사·회계사·변리사) △글로벌IB △직무 전문가(ICT 리크루팅 전문가·마케팅 전문가·UX∙UI 전문가) △ICT(장애인) △ESG 동반성장(특성화고·다문화가족 자녀·북한이탈주민·기초생활수급자) 5개 부문이다.

먼저 UB 부문은 일반과 마케팅 부문으로 구분해 채용한다. 영업역량과 디지털 기본 소양을 갖춘 인재를 채용하며, 일반 UB 부문과는 별도로 고객별 최적화된 콘텐츠의 비대면 마케팅 강화를 위해 마케팅 부문을 신설했다. 직무 전문가 및 전문자격 부문은 특정 분야의 전문역량을 보유한 ‘해당 분야의 경력자’ 또는 ‘전문자격증 보유자’를 대상으로 채용에 나선다.

또한 ESG경영 선도기업으로서 지속적으로 채용했던 보훈, 장애인, 특성화고 부문뿐만 아니라 다문화가족 자녀, 북한이탈주민, 기초생활 수급자 부문을 신설해 다양한 계층의 채용 확대를 통한 다양성 확보 및 사회적 책임경영을 실천하기로 했다.

UB 부문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전형, 1차 면접전형, 2차 면접전형으로 진행된다. 글로벌IB와 전문자격 및 직무 전문가 부문의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1차 면접전형, 2차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된다. ESG 동반성장 및 ICT(장애인) 부문의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전형,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며 ICT(장애인) 부문의 경우 필기전형 대신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실시한다.

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UB 부문에서 영업역량 뿐만 아니라 디지털 기본 소양을 갖춘 인재를 채용해 왔으며, 지속적인 금융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직무중심의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은행은 ICT, 자본시장 등 핵심성장 분야에서 경력직 전문인력을 별도로 상시 채용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사회적 책임 실천과 다양한 계층의 채용을 확대하기 위해 ESG 동반성장 부문을 신설하게 됐다”며 “창의적인 변화로 KB국민은행의 미래를 함께 이끌어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