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묵 한국콜마홀딩스 대표이사(왼쪽)와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30일 서울대학교 평창 캠퍼스에서 열린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 공동 연구를 위한 한국콜마홀딩스-서울대학교 업무협력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콜마홀딩스 제공]


한국콜마홀딩스가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에 나선다.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 핵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그린바이오산업에서의 국가 연구 경쟁력 향상을 도모하고, 산학이 동반 성장하는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콜마홀딩스는 30일 서울대학교와 '그린바이오 산업 발전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콜마홀딩스 김병묵 대표이사와 서울대학교 오세정 총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각 분야의 최고의 전문성을 활용해 마이크로바이옴, 셀 바이옴, 환경바이옴 등 그린바이오 산업 분야의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신산업 육성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대학교는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을 중심으로 인체 및 동물의 바이옴(미생물) 관련 기초 연구 및 소재를 발굴하고, 한국콜마홀딩스는 이 바이옴 소재의 분리 배양 및 기술 안정화를 통해 제품 개발에 나선다.

한국콜마홀딩스는 마이크로바이옴 등 혁신 생명소재 발굴과 플랫폼 기술을 구축해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개발에 적용하고 있으며 서울대학교는 평창캠퍼스에 그린바이오 과학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인력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김병묵 한국콜마홀딩스 대표이사는 "한국콜마는 과거에도 한국원자력연구소와 합작으로 국내 1호 연구소 기업을 출범시켜 오늘날 건기식 ODM 1위 기업인 콜마비앤에이치를 탄생시킨 저력이 있다"며 "이번 서울대학교와의 산학 공동 연구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그린바이오 산업의 신시장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린바이오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지역, 국가, 세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