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출격…탐색부터 결제까지 온라인 '원스톱'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9-29 11:30
당당한 디자인·넉넉한 공간성·첨단 안전 기술 기본 적용 '캐스퍼 온라인'서 시공간 제약 없이 차량 정보 검색부터 결제까지
현대자동차가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의 판매를 29일 시작했다. 캐스퍼는 100% 온라인으로만 판매된다.

현대차는 이날 라이브 웹채널을 통해 캐스퍼 프리미어를 열었다. 가상의 캐스퍼 마을에서 사람들이 캐스퍼와 웹사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구매과정도 전달했다. 또한 가상의 Z세대 캐릭터를 통해 메타버스에서 차량 기능을 설명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 프리미어'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캐스퍼는 아이코닉한 스타일의 내·외장 디자인을 갖췄다. 외관은 당당함과 견고함을 바탕으로 젊고 역동적인 감성을 담았다. 실내는 부드럽고 안락한 분위기에 공간 활용성을 더했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앞으로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 시트를 적용했다. 1·2열 전 좌석이 접히고, 앞 뒤로 움직일 수 있어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이 기능을 통해 다양한 크기의 물품을 적재할 수 있고 '차박'과 같은 레저·아웃도어 활동도 가능하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비롯한 차급을 뛰어넘는 안정성도 갖췄다.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7개 에어백이 기본 적용되고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채택했다. 전 트림(등급)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전방차량 출발 알림 등을 경형 최초로 기본 적용됐다. 

캐스퍼 기본 모델은 1.0 MPI를 탑재해 최고 출력 76마력, 최대 토크 9.7㎏f·m, 복합연비 14.3㎞/ℓ를 확보했다. 선택사양으로 운영하는 '캐스퍼 액티브'는 1.0 터보 엔진과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으로 구성해 최고 출력 100마력, 최대 토크 17.5㎏f·m, 복합연비 12.8㎞/ℓ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 △스마트 트림 1385만원 △모던 트림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트림 1870만원이다.
 

현대자동차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의 1열을 접은 실내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정보 탐색부터 구매까지 '캐스퍼 온라인'
 
캐스퍼는 전용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현대차는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정보를 탐색하고 차량 구매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서비스를 구현했다. 고객들은 캐스퍼 온라인을 통해 제품 가격과 설명, 개별 사양 명칭과 이미지·영상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3D 컨피규레이터'를 통해 고객이 각 사양이 적용된 차량의 내외장 디자인도 볼 수 있다. 

계약시에는 카카오톡 및 공동인증서를 활용해 전자 서명이 가능하다. 계약 후에도 고객이 웹페이지를 통해 직접 계약을 취소·변경할 수 있다. 또한 복합결제와 디지털 할부 한도 조회 등 금융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결제 후 차량은 고객이 직접 지정한 장소 또는 공식 인도장으로 운영하는 전국 200여 개 지정 블루핸즈 및 용품시공 가맹점에서 인수 가능하다. 
    
현대차는 약 한 달간 캐스퍼 전용 온라인 라이브 채널 '캐스퍼 TV'를 운영한다. 고객이 개발자와 실시간 소통을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캐스퍼 디자이너 인터뷰, 인플루언서 콘텐츠, 콜라보 스토리 등 캐스퍼와 관련된 다양한 영상 콘텐츠도 방송될 예정이다.
 
오프라인에서도 고객이 차량을 직접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이날부터 한달간 경기 용인에 위치한 브랜드 쇼룸 '캐스퍼 스튜디오(CASPER STUDIO)'에 모든 색상의 캐스퍼를 전시한다. 고객은 증강현실(AR)을 이용해 차량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습득하고, 공간 활용성과 안전기술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전국 29개의 상설전시장을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이 외에도 커피 전문점 테라로사와 각종 대형마트 등 일상공간에서 캐스퍼를 쉽게 만나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밀착형 전시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쏘카와 협업해 카셰어링 시승 서비스도 마련했다.  

유원화 현대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은 "캐스퍼는 D2C(고객에 직접 판매) 판매 방식을 채택한 만큼, 고객들이 상품 정보와 온라인 구매 방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모든 프로그램과 시스템을 고객 중심으로 개발했다"며 "캐스퍼만의 차별화된 상품성 또한 새로운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차량 탐색부터 구매까지 최적의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용인 브랜드 쇼룸 '캐스퍼 스튜디오'에서 증강현실(AR)을 이용해 캐스퍼 사양을 보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