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28일 TV 토론회
  • 추미애, 이낙연 저격해 "비겁한 네거티브"
  • 박용진 "제2의 수서 사태...썩은 악취 진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왼쪽)가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특혜 의혹'이 한창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28일 저녁 SBS가 주관한 TV 토론회에서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문제에 대해) 빨리 수사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 합동수사본부(합수본)를 꾸려 체계적인 종합 수사를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 지사는 "합수본이든 뭘 하든 최대한 빨리 (수사를) 하라는 게 제 입장"이라고 했다.

다만 야당이 특별검사(특검) 수사를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대선이 끝날 때까지 뭉게구름을 피우고 의혹을 제기해 정치적으로 하려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또 답변 과정에서 이 전 대표가 말을 끊으려 하자 "경찰에서 취조하는 것도 아닌데 답변할 시간을 좀 달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 게이트, 토건 비리라는 것을 9월 17일 KBS 뉴스를 보고 알았다는데 그 뒤에 뭘 확인했거나 조치한 것이 있느냐"고 거듭 묻자 이 지사는 "안 한 게 아니라 할 수 있는 조치가 없다"며 발끈했다. 이 전 대표는 "아무것도 안 하셨다"고 응수했다.

이와 함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도 '대장동 전투'에 참여했다.

추 전 장관은 대장동 의혹을 거듭 문제 삼고 있는 이 전 대표를 겨냥해 "국민의힘과 쿵짝이 돼서 '이재명 게이트'로 몰려고 시도한다"며 "우리 후보를 향해 불안한 후보라는 말씀을 하는데 비겁한 네거티브 방식"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대장동에 들은 게 많다면서 말을 아끼는데, 이재명 후보와 그 측근을 의심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50억원 퇴직금을 받았는데, 준 사람이 누군지 이유는 뭔지 밝혀져야 할 게 많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 후보 TV토론회에 참석,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이미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있다. (이 전 대표가) '코끼리의 전체 그림이 그려진다'고 하며 국민에게 의심을 불러일으키고 정쟁거리로 만드는데, 수사할 사안이지 정쟁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을 세웠다.

이 전 대표는 "추미애 후보께서는 제게 '내부 총질하지 말라'고 말씀을 하시는데 왜 저한테 그렇게 내부 총질을 많이 하시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 의원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여야 모두 비판하며 이 전 대표와 입장을 같이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을 1991년 발생한 수서지구 택지공급 비리 사건에 비유하며 "썩은 악취가 진동한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2의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인 줄 알았더니 더 나아가서 제2의 수서 사태에 맞먹는 정관계 로비 부패의 아수라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전 대표에게 "30년이나 지났는데 대한민국이 이 모양 이 꼴이라는 안타까움이 든다. 여야 불문, 정·재계 불문, 불법 관련인들을 싹 다 잡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 전 대표는 "(저도) 완전히 견해가 같다. 저도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문자 그대로 복마전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누군가는 아버지 잘 만나서 50억 퇴직금을 챙긴다"며 "부모가 누구냐에 따라서 자녀의 운명이 결정되는 그런 세상을 끝내겠다고 정치를 시작했는데, 제가 대선 후보가 돼서 하고 있는데도 이런 일이 벌어져 너무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 지사를 향해서는 "대장동 땅이 낳은 황금알이 소수 카르텔에 넘어가고, 서민 주거 안정과 공익성이 증발한 아쉬움이 있다"며 "대장동 사업을 설계하고 주도했다고 여러 차례 말했는데, 어떤 공공성을 확보했느냐"고 물었다.

이 지사는 "개발이익을 환수하는 공공사업을 하는 것이 최고의 공공성"이라며 "최소한 대장동은 5500억원 이상을 환수했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