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뷰] 곽상도 이어 화천대유 관계자 野의원에 로비의혹 또 있다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9-29 00:00
곽상도 의원에 2500만원 후원 이어 정치권 고액 후원 논란 이준석, 곽상도 의원직 사퇴 가능성 제기

곽상도 의원 [사진=연합뉴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핵심 관계자들이 곽상도 의원에게 쪼개기 후원을 해온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이들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대장지구 개발 초기 단계인 2008년부터 정치권에 고액 후원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받은 ‘2016~2019년도 국회의원 후원금 고액 후원자’ 명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 소유자인 남 변호사가 2008년 3월 300만원, 12월 200만원을 당시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정희수 한나라당 의원에게 후원했다고 28일 밝혔다.

남 변호사는 2009년 5월에도 정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했다. 500만원은 개인이 국회의원에게 후원할 수 있는 연간 최고액이다.

정 의원은 2년간 1000만원의 고액 후원을 받은 뒤 2009년 12월 열린 국회 상임위에서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해 민간과 불필요한 경쟁을 하며 민간의 기회를 박탈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곽 의원은 화천대유 관계자들로부터 2500만원을 후원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증폭됐다. 곽 의원은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로부터 2016년,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500만원을 후원받았으며, 남 변호사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 모 회계사로부터 각각 500만원씩을 후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남 변호사의 아내로 추정되는 인물로부터 500만원을 추가로 후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곽 의원은 줄곧 화천대유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정치권으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고 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곽 의원이 아들을 매개로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이면 이 역시 뇌물죄”라고 질타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아들의 퇴직금 논란이 불거지자 당을 탈당한 곽 의원에게 ‘제명’ 조치를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도부가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관련 내용을 추석 전에 알았으면서도 이를 묵인했다는 공세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은 ‘꼬리자르기’란 비난에 휩싸이기 전에 곽 의원을 제명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이준석 대표 역시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을 통해 “의원직 사퇴 등의 판단을 (스스로)하지 않는다면 국회 윤리위원회 등의 절차나 제명과 같은 이야기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헌정사상 국회의원 제명은 유신 말기였던 1979년 10월 당시 김영삼(YS) 신민당 총재가 유일하다. 국회의원 제명의 경우 재적의원 3분의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고 본회의 투표 전 절차인 윤리특별위원회 벽을 넘어야 한다. 그만큼 의원직 제명은 어렵지만, 이번 사태의 경우 사안이 매우 중하고 대선과 연관됐다는 점 등에 비춰볼 때 가능성이 없지 않다는 것이 정치권 내 시각이다.

한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와 관련해 국회의원 수사에 처음으로 나설지 주목된다. 이날 여권 성향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곽 의원과 그의 아들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배임수재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