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수영 “이재명-이화영-이한성 ‘화천대유’ 라인 확인돼”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천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를 정조준하며 선명성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될 가능성이 유력한 상황에서 이 지사와 대립각을 세우며 본인의 존재감을 내세우려는 전략이다. 이들은 모두 “관련자들은 모두 감옥에 보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최측근들이 연루되고, 이 지사가 직접 설계하고 화천대유에 인·허가를 내주고, 거기 들어가서 돈 번 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 탐욕스러운 법조계 카르텔인 것이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이라며 “반드시 특검(특별검사제)과 국정조사로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는) 자신과 화천대유 일당의 치부를 드러내는 기사가 나올 때마다 물타기를 할 것”이라며 “바로 지금 당장 이 썩은 게이트를 파헤쳐야 하는 이유”라고 했다. 그러면서 “특검과 국조를 끝내 거부한다면 유승민이 대통령이 돼 이 추악한 게이트에 관련된 모든 불법비리 범죄자들을 전원 싹 쓸어서 감옥에 보내겠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자신의 캠프에 ‘대장동 게이트 TF’를 설치했다. 국토위 소속 재선 의원인 김희국 의원이 팀장을, 성남시의원인 이기인 대변인이 TF 대변인을 맡았다. 아울러 임호영·이수희·양진영 등 변호사들이 합류했다. TF는 이날 오후 첫 회의를 연다.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전날 강력한 대응을 천명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건의 본체는 이재명 성남시장, 비리 구조를 설계한 사람도 이재명 성남시장이다”며 “도둑의 두목이 거꾸로 우리 보고 떼도둑 운운하는 것을 우리는 바로 적반하장이라고 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퇴직금을 수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과 관련, “두둔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 엄벌에 처해야 한다”면서도 “주범은 그대로 활개치게 놔두고 곁가지 수사에만 열을 올린다면 이 또한 정치검찰이란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다. 본인이 방송에 나와 설계자라 자백하고 본인이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며 “우리가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한 채 대선을 치르고 정권교체에 실패한다면 저들은 5000만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 전체를 아수라판으로 만들지도 모른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며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 개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 측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보좌관 이한성씨가 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 1호의 대표를 지낸 것으로 알려지자, 이를 집중 부각하고 있다. 이 지사와의 연결고리가 일부 해명됐다는 것이다.

박수영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부지사 이화영, 이화영의 보좌관 이한성이라는 라인이 형성된다”며 “이제 서서히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의 베일이 벗겨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매일매일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특검을 통해 돈의 흐름을 추적하면 금방 밝혀낼 수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이재명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MBC라디오에서 “15년 전 보좌관이 15년 뒤에 특정 회사에 이사가 돼 있었다는 부분을 강제로 연결하는 것은 무리”라고 반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