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印尼 로켓 발사장 공동건설, 복수 민간기업 관심표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타다 마사유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
입력 2021-09-28 08: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인도네시아 국가연구혁신청(BRIN)은 25일, 국내에 로켓 발사장을 공동건설하는 계획에 복수의 민간기업가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건설지 후보로는 북말루쿠주 모로타이섬 등이 거론되고 있다.

락사나 트리 한도코(Laksana Tri Handoko) 장관은 이날에 열린 회견에서, “우리들은 민간기업 컨소시엄과 제휴관계를 체결할 것이다. 발사장은 국가기관의 실험용에 국한되지 않고, 상업용 인공위성도 발사할 수 있는 곳이 될 것”이라며, 인도네시아는 인도보다도 지리적으로 발사장으로서의 개발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적도에 가까울수록 발사 시 필요한 에너지가 절감된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우주개발과 관련해서는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와의 제휴에 대해 많은 가능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대해 BRIN 산하 우주항공연구기관의 에르나 장관은 “발사장 건설과 관련된 협력이 아니다”라며, 스페이스X측과는 로켓을 이용한 장거리 여객수송에 대해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밝혔다.

에르나 장관에 의하면, 정부는 지금까지 파푸아주 비악섬에 발사시설 건설을 조사해 왔으나, 최저 넓이 조건인 1000㏊(헥타르)의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모로타이섬 등 다른 후보지를 조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