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쉬운 뉴스 Q&A] 화장품 리필매장 샌드박스 통과...뭐가 달라지나요?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9-28 00:0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화장품을 소비자가 필요한 만큼 직접 덜어 구매할 수 있는 '리필 시대'가 열릴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이른바 '화장품 리필매장 샌드박스'가 통과되면서 제도가 정착하고 나면 손쉽게 문을 열 수 있게 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인데요. 화장품 리필매장 샌드박스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담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변한다는 것인지 알아봤습니다.
 
Q. 이번에 통과된 화장품 리필매장 샌드박스는 어떤 내용인가요.
규제 샌드박스는 혁신적인 제품이나 서비스가 출시될 때 시장 성장을 위해 규제를 일정 기간 유예·면제해주는 제도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 샌드박스지원센터는 지난 15일 열린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이니스프리와 알맹상점 2개사가 신청한 '조제관리사 없는 화장품 리필 판매장 제안'을 승인했고, 이에 따라 현행법상 화장품 리필제품을 팔 때 매장에 맞춤형 화장품 조제 관리사를 필수적으로 둬야 하는 제약이 사라진 것입니다.

이 샌드박스 승인으로, 시범운영 사업을 신청한 알맹상점 4곳과 이니스프리 3곳을 비롯한 맞춤형 화장품판매업소 총 7곳은 2년간 시범사업 운영이 가능해졌고, 규제 특례를 받은 품목은 샴푸, 린스, 보디클렌저, 액체비누 총 4종입니다. 이들 제품에 대해서는 맞춤형 화장품 조제 관리사가 없어도 교육·훈련을 받은 일반 직원이 소비자들의 리필을 지원하고 매장 내 위생관리 등을 수행할 수 있으며, 소비자들은 직접 매장에 있는 밸브 혹은 자동 소분 장치를 사용해 원하는 만큼 구매할 수 있게 됐습니다.
 
Q. 왜 이런 규제가 있었고, 갑자기 바뀐 이유가 뭔가요.
과거에는 제품 제조와 보존 과정에서 붉어지는 화장품 위생 관련 문제가 유난히 많았는데요. 화장품의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 피해 사전 예방을 위해 전문가를 꼭 두도록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지난 3월 치러진 '제3회 맞춤형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시험'의 합격률이 7.2%에 그칠 정도로 낮은 데다 수요도 낮아 조제관리사 자격취득자를 상주시키며 매장을 운영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더욱이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환경 문제가 대두되면서 제도 개선에 대한 공감대가 더 크게 형성됐는데요. 유럽과 미국 같은 경우 국내와 같은 별도의 규제가 없어 이미 리필 매장이 활성화 단계에 접어든 상태라는 점도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영국 브랜드 더바디샵은 올해까지 세계 500개 매장에 리필스테이션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매장 내 재활용 프로그램 '리턴, 리사이클 앤 리프트'를 14개 시장의 800개 매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Q. 앞으로 기대되는 효과는 뭐가 있을까요.
국내에는 올해 9월 기준 현재 전국 화장품 리필 매장이 13곳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제도가 정립되면 화장품 리필매장 개점이 쉬워지면서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화장품 리필매장이 확산하면 소비자들은 원하는 만큼 구매할 수 있어 편리할 뿐 아니라 포장재 감소로 더욱 저렴한 값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게다가 플라스틱 사용량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는 화장품 리필 매장당 연간 플라스틱 폐기물 110㎏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화장품 포장재는 연간 약 6만t 이상 발생하는데 이 가운데 90%가량은 재활용이 불가능했는데요. 리필 매장이 일상화되면 국내 친환경 소비 확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