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힘, 화천대유 누구 것인지 알면서 물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 의혹과 관련, 야당에 맹공을 이어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2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민의힘 지도부 회의를 보면 백드롭에 '화천대유 누구 것인가'라고 써있다"며 "누구 것인지 알면서 지금 '누구 것이냐'고 소리치고 있다"고 힐난했다.

송 대표는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씨가 화천대유에서 퇴사하며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가량을 수령한 데 대해 "곽상도 의원은 자신의 아들이 50억의 퇴직금을 받은 것을 알았겠지만, 280만원의 월급을 받았다고 뻔뻔하게 말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들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오징어게임 말에 불과했다'고 한다. '대장동 게임'의 말"이라며 "구성자가 함께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억장이 무너지는 일"이라며 "오징어게임은 목숨을 걸고 벼랑에 선 사람들의 한이 있다. 아버지 빽, 아빠 찬스로 부동산 개발 회사에 입사해서 주어진 일만 했다는데 50억원을 받은 게 말이 되느냐. 이게 노력의 대가냐"고 거듭 물었다.

송 대표는 "제 딸이 91년생인데 무기계약직에 200만원도 안 되는 월급 받으면서 죽으라 일하고 있다"며 "31살이 6년 일하고 50억원을 받는 이 상황이 떳떳한 노력의 대가라고 강변하는 곽상도와 그 아들에게 김기현 대표는 '화천대유가 누구 것이냐'고 물어봐라"라고 요구했다.

송 대표는 또 "국민의힘에서 공수처장으로 추천했던 강찬호 전 지검장이 화천대유 고문변호사였다고 한다. 김기현 대표는 이분에게 물어보라. 곽상도, 신영수, 원유철에게 물어보라"며 야당 자체 조사를 촉구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대장동 개발사업이 사실 국민의힘발 법조게이트였다는 게 드러났다"며 "화천대유에 근무했던 곽상도 아들 31살짜리 대리 퇴직금이 50억원"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근데도 곽상도 의원은 '형편 되니까 주는 것 아니냐'며 청년들 울화를 돋웠다. (국민의힘은) 곽상도 탈당으로 꼬리 자를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곽 의원 아들 곽 대리는 자신이 오징어게임 속 말에 불과하다고 말했지만 본인이 말이라는 걸 시인했으니 이제 오징어게임 설계자를 찾아야 할 때"라며 "설계자는 누구냐"고 물었다.

더불어 "박근혜 정부에서 민정수석까지 지낸 곽상도 의원이냐. 아니면 국민의힘 내 다른 비선 실세냐"고 거듭 질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이재명에게 설계 딱지를 붙이려고 온 힘을 다하고 있지만 속속 드러나는 인물 대부분이 국민의힘, 야권 인사"라며 "황당하게도 국민의힘은 입만 열면 특검(특별검사)을 주장하고 있다. 이미 경찰과 검찰에서 1차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특검과 국정조사를 주장하는 것은 신속한 수사를 방해하는 시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국민 시선을 돌리려는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건국 이래 이렇게 염치없는 야당이 또 있었나 싶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끝으로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염치를 알면 자기 주변 관련자들을 전부 조사해서 제명시키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