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 2356명·해외 27명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7일 23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늘어 누적 30만355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771명)보다 388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4번째로 큰 규모다.

특히 일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월요일)로는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인 지난주 일요일(19일, 발표일 20일 0시 기준)의 1605명보다는 778명이나 많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56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3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729명→1720명→1715명→2431명→3272명→2771명→2383명을 기록해 최소 1600명 이상, 많게는 3000명 이상 나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