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가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로 녹십자홀딩스(GC) 산하 계열사의 디지털전환을 지원한다.

SK㈜ C&C는 GC와 협약을 맺고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개념증명(PoC)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표준 의료데이터를 분석해 의료 빅데이터 기반의 AI 융합에 나선다. 별도 개발환경 구축 없이 현장 실무자가 AI·빅데이터·클라우드·블록체인 솔루션으로 필요한 데이터 분석 모델을 만들 수 있는 SK㈜ C&C의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GC 산하 모든 계열사 대상 디지털전환을 검토한다. 각사 데이터를 통합해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와 서비스 솔루션 개발에 협업한다. 데이터의 통합과 분석을 통해 디지털헬스케어 분야 신사업을 발굴한다.

이진천 GC Dx실 상무는 "국내외 의료 빅데이터와 디지털전환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분야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강화형 SK㈜ C&C 플랫폼사업그룹장은 "PoC는 GC그룹이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 및 사업 개발 역량을 높여나갈 첫 출발점"이라면서 "GC그룹이 국내외 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데 함께하는 디지털전환 파트너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SK㈜ C&C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