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경선] ‘대장동 특혜’ 논란에도 이재명, 호남경선 과반 유지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26 18:32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연설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호남(광주·전남·전북) 순회경선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결선 투표 없이 본선행을 확정 짓는 과반선을 유지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전날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이 지사를 근소한 차이로 누르고 첫 승리를 거뒀지만, 이날 전북 순회경선에선 패배했다.

1~6차 순회경선 결과, 이 지사는 누적 득표율 53.01%(34만1858표)로 과반선을 유지하고 있다. 뒤이어 이 전 대표 34.48%(22만2353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10.6%(6만8362표), 박용진 의원 1.23%(7946표), 김두관 의원 0.68%(4411표) 등 순이다. 이 지사는 6차례의 순회 경선 가운데 5차례 과반 승리를 거두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전북 순회경선에서 이 지사는 54.55%(2만2276표)로 승리를 거뒀다. 이 전 대표는 38.48%(1만5715표), 추 전 장관 5.21%(2127표), 박 의원 1.25%(512표), 김 의원 0.51%(208표) 등 순으로 나타났다.

전날 열린 광주·전남 순회 경선에선 이 전 대표가 득표율 47.1%(3만3848표)로 1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0.2%포인트 낮은 46.9%(3만3726표)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추 전 장관이 4.3%(3113표), 김 의원 0.9%(677표), 박 의원 0.6%(471표) 순으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제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2일), 인천(3일), 경기(9일), 서울(10일) 등 경선을 남겨두고 있다. 3일엔 2차 슈퍼위크(49만6000여명), 10일엔 3차 슈퍼위크(30만5000여명)도 남아 있다.

이 지사의 결선 없는 본선행이 유력시되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여파를 살펴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수도권 ‘부동산 민심’의 향방을 속단할 수 없다는 얘기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경선 후보직을 전격 사퇴하고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