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분양 중도금 대출 지원 위해 신한은행과 업무협약

안선영 기자입력 : 2021-09-26 11:00
중도금 대출 심사기준 완화, 우대금리 적용

이정관 LH 부사장(오른쪽)과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이 협약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H 제공]


LH는 지난 24일 LH서울지역본부에서 공공분양주택 수분양자의 자금부담 완화를 위해 신한은행과 '중도금 대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금융권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LH 공공분양주택 중도금 대출을 알선하고,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LH는 신한은행과 '공공분양주택 중도금 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 지원을 위해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은 공공분양주택의 중도금 대출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최근 기준금리 상승에 따른 수분양자의 이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LH 공공분양주택 중도금 대출 시 우대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LH는 현재 시행 중인 대출금의 예치 기간을 늘리고, 중도금 대출액을 일정기간 동안 신한은행 계좌에 예치하는 등 신한은행과 적극 협업한다.

협약에 따른 심사기준 완화 등은 신혼희망타운을 포함한 모든 LH 공공분양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협약으로 수분양자는 물론 청약을 준비 중인 무주택 실수요자는 자금 조달의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H 관계자는 "이번 신한은행과의 협약체결은 LH, 은행, 수분양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모델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LH는 공공주택의 공급은 물론, 실수요자의 자금 조달 고민 등을 보다 세심하게 살펴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