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대장동 보도' 조선일보 기자·경북대 교수 고발

신진영 기자입력 : 2021-09-24 21:2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 캠프가 24일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교수와 관련 내용을 보도한 기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캠프는 경북대 이모 교수와 조선일보 박모 기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캠프는 "조선일보는 이 교수가 '대장동에서 이익을 환수해 시민에게 돌려줬다고 하는데 이는 이익이 아니라 사업 주체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에 속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교수는 대장동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 없는데도 사실확인이 완료된 것처럼 단정적 표현을 써 일반인이 자신의 발언이 사실인 것처럼 믿게 했다"며 "기자도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신진영 기자  yr29@ajunews.com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