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기업부채, GDP 대비 217.1%…사상 최대 수준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9-24 11:47
국내 가계부채 규모, 사상 첫 1800조원 돌파…"취약차주 리스크" 우려

민간신용/GDP 비율 [자료=한국은행 제공]


올해 2분기 가계와 기업부채를 더한 민간신용이 국내총생산(GDP)의 두 배가 넘는 217%를 웃돌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가계부채 역시 사상 처음으로 1800조원을 돌파했고 기업부채 또한 증가했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 상황(2021년 9월)'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말 기준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217.1%로 전년 동기 대비 11.2%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1975년 통계편제 이후 역대 최대 수준이다. 민간신용은 자금순환표상 가계의 대출금과 정부융자, 기업의 대출금과 채권, 정부융자를 포함하는 부채의 합을 말한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부채가 전년 동기 대비 10.3%포인트 증가한 180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가계부채가 1800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증가세는 은행 가계부채 증가율(10.8%)이 높은 수준을 이어간 가운데 비은행대출(9.9%)도 은행권 대출규제 강화 여파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 데 따른 것이다.

대출 유형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거래량 축소에도 집값 상승 영향으로 증가세가 지속됐다.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 역시 주택구입 수요와 공모주 청약 관련 수요 등으로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분기 말 기준 172.4%(추정치)로 10.1%포인트 확대됐다. 다만 금융자산 대비 금융부채 비율(44%)은 주가 상승 등에 따른 금융자산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계부채 연체율은 2분기 기준 0.65%로 지난해 말 이후 하락세를 나타냈다. 3개 이상 기관으로부터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이면서 소득 하위 30%인 저소득자이거나 신용점수 664점 이하인 취약차주 비중(대출잔액 기준)도 은행 3.4%, 비은행 7.9%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가계 소득여건 개선이 제약되는 가운데 대출금리 상승 압력이 커지면서 취약부문을 중심으로 가계의 채무상환부담이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계속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기업부채는 2219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포인트 상승하며 증가세가 다소 둔화됐다. 금융기관 기업대출 규모는 1447조7000억원 수준으로 11.7% 증가했다.  이 기간 중소기업 대출은 증가한 반면 대기업 대출이 감소 전환(-2.9%)했다. 회사채는 양호한 투자수요 속에도 순발행 규모(+4.5조원)는 축소됐다. 

기업의 재무건전성은 실적 회복과 수익성 부진 완화 등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매출액증가율은 해운과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실적이 회복되면서 지난해(-5.0%)보다 큰 폭 오른 5.4%(1분기 기준)로 집계됐다. 반면 기업 부채비율은 지난해 12월 77.2%에서 82.3%로 소폭 상승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