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가덕도 신공항, 매표성 입법”…재검토 공약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9-23 15:45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부산 가덕도 신공항의 전면 재검토 공약 발표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3일 “가덕도 신공항은 국민적 공감대, 경제적 타당성은 물론 주변 시민들의 의견조차 제대로 조사되지 않은 채 추진됐다”며 재검토 공약을 내놨다.

최 후보는 이날 여의도 자신의 대선 캠프에서 공약 발표 회견을 열고 “(가덕도 신공항은) 보궐선거를 앞두고 표몰이를 위해 급히 추진한 것이라고 밖에 해석될 수 없다. 지역 주민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매표성 입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최 후보는 “급조된 계획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간다”며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가덕도 신공항의 사업비는 12조 8000억원에서 최대 28조 6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의 그 어떤 목표도 국민의 돈을 함부로 사용하는 명분이 될 수 없다”며 “국민의 세금 수십조원을 쓰는 일을 검증조차 없이 여론에 따라 날치기로 진행한다면 대체 무슨 낯으로 국민께 세금을 내라고 요구한다는 말이냐”고 했다.

최 후보는 “이런 식으로 잘못된 의사결정으로 인해 낭비되는 세금이 비단 이번 일뿐이겠나”라며 “이념에, 또 이해관계에 엮여 국민의 재산을 낭비하지 않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