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악의 평범성

최신형 정치부 부장입력 : 2021-09-24 00:00

[사진=아주경제 DB]


'악의 평범성···' 나치 전범 아돌프 아이히만과 한나라 무제 때의 간악한 관료 왕온서(王溫舒)를 동시에 관통하는 것은 '평범한 악'이다. 본질적 악은 없다. 공동체에 대한 배려와 윤리성이 결여된 생존욕망이 악의 평범성을 만든다. '대장지구 특혜'와 '고발 사주' 의혹이 연일 들끓는다. 국민은 묻는다. 파사현정(破邪顯正) 리더십은 어디에 있습니까. <최신형 정치부장>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