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기간 "경북 경주·안동에 관광객 몰려"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21-09-22 14:55
경북 경주 보문관광단지 약 7만여 명, 안동문화관광단지 약 5000여 명 찾아

경주 보문단지 내 경주월드를 찾은 관광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제공]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5일간의 추석 연휴 기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약 7만여 명, 안동문화관광단지는 약 5000여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고 22일 밝혔다.

경북문화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추석 연휴를 맞아 보문관광단지의 SONO, 한화, 켄싱턴 등 콘도업체와 힐튼, 라한, The-K 등 특급호텔이 75%(거리두기 3단계 숙박시설 인원제한 기준)에 육박하는 숙박 점유율을 나타내며, 국내 1호 관광단지인 보문관광단지의 건재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공사는 보문단지 전역에 대한 철저한 방역과 보문 및 안동 레이크 골프클럽에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목욕탕 사용금지 등 철저한 방역으로 관광객과 입장객들의 안전을 제공했다.

보문단지의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경주월드, 세계자동차박물관, 산책로 등 전시 및 놀이시설에도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찾아 연휴를 즐겼다.

또한, 힐링명소인 동해안 호미반도둘레길, 메타세쿼이아숲길 등 고령, 문경, 안동 등의 경북 유명관광지에도 언택트 관광을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넘쳐났다.

아울러, 공사가 고향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해 준비한 안동문화관광단지 추석맞이 특별행사인 전통 민속놀이 체험과 더불어 국악, 통기타, 트로트 등 다채로운 야외행사를 모처럼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들이 함께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번 연휴 동안 공사 임직원들은 경북을 찾는 관광객들의 즐겁고 안전한 여행을 돕기 위해 총괄 상황실 설치, 방역전담반 운영, 영업장별 관리책임자 지정, 관광지 안내와 질서 계도를 위해 연인원 318명이 비상 근무를 통해 관광편의 제공에 전념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 “코로나로 인해 조심스러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통해 안전하고 쾌적한 경북관광이 되도록 최선을 다했다”면서, “경북을 찾은 모든 분들이 따뜻하고 행복한 기억을 가지고 다시 찾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